단행본

‘일본 조몬 고고학’ 신간안내

2016-11-10 20:11:03
조회 768

일본 조몬 고고학신간안내

 

제 목 : 일본 조몬 고고학 한강문화재연구원 학술총서 4

: 하부 준코

역 자 : 강봉원

발행기관 : 사회평론아카데미

발행연도 : 2016. 11. 11

ISBN : 979-11-85617-87-9 93900

분 량 : 346

판 형 : 188×257mm

가 격 : 27,000

구입문의 : 02-2191-1132

 

 

책 소개

 

일본의 고고학적 성과 세계에 알리는 계기 마련

 

일본의 신석기시대인 조몬(縄文)시대를 연구한 저작으로, 영미 수렵채집민 연구에서의 생태학 이론을 종축으로, 현대 사회·정치 정세와 고고학과의 관계를 횡축으로 삼아 서술하고 있다. 조몬시대의 생업과 취락, 제의, 공예, 교역 등을 포괄적으로 다룬 이 책은 영어로 발표돼 일본의 고고학적 성과를 세계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한 연구서이다. 이론과 방법론의 측면에서 신고고학의 영향을 받은 저자는 조몬시대의 수렵-채집문화를 광범위하고 깊이 있게 다룬다. 특히, 고고학 자료를 수집분석하여 그 결과를 가지고 고고인류학적 해석을 함으로써 객관성과 설득력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일본 고고학과 앵글로 아메리칸 고고학의 상호 교류에 관심

 

일본과 세계 고고학 간의 적극적인 교류의 중요성을 내게 처음으로 가르쳐 주신 스즈키 키미오 교수님께라는 이 책의 헌사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저자 하부 준코는 이 책에서 일본 고고학과 세계 고고학을 선도하고 있는 앵글로 아메리칸 고고학의 학문적 전통 사이에 놓여 있는 간극을 연결시키고자 시도한다. 이 책의 첫 번째 목적을 일본 고고학과 세계 고고학 연구 간의 교량 역할이라고 할 만큼, 저자는 일본 고고학의 연구 성과를 세계에 소개하는 데에 적극적이다. 조몬시대 연구서는 많지만 주로 일본 내에서 일본어로 출판되고 있기 때문에 일본 고고학계가 세계 고고학계에서 고립되고 있다는 것이 저자의 진단이다.

 

또한 조몬 고고학에 관심을 가진 많은 비일본인 고고학자들은 일본인 연구자들의 문화-역사적 그리고 경험주의적 연구 방향뿐만 아니라 그들에 의해 창안된 토기 분류에 대한 지나친 강조 때문에 실망한다는 점을 저자는 지적한다.

 

그러나 이 책에서 조몬 고고학 자료에 적용한 이론 및 방법론적 접근의 상당 부분이 앵글로 아메리칸에 토대를 둔 것이기는 하지만 저자는 이들 이론 및 방법론적 접근이 일본 고고학의 그것보다 더 나은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그보다는 다른 접근 방법과 연구 방향을 택하는 것이 조몬문화의 또 다른 모습을 파악하여 다소는 천편일률적인 일본 고고학의 학문적 발전을 초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조몬 고고학 자료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동서양 각각의 학문적 전통을 가진 고고학자들에 의해 채택된 다양한 접근 방법과 이론의 장점과 한계에 대한 논의를 촉발시킬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정주저장형 수렵채집민이동형 수렵채집민 모델

 

1장에서 저자는 조몬시대를 다루는 이론적 접근법으로 정주저장형 수렵채집민(collector)이동형 수렵채집민(forager) 모델을 제시한다. 이 모델은 자원의 분포, 생업활동과 취락유형 간의 직접적인 관계의 존재를 상정하는데, 정주저장형 수렵채집민은 낮은 거주지 이동성, 이동형 수렵채집민은 높은 거주지 이동성을 특징으로 한다. 2장에서는 조몬시대의 기원과 환경, 기후, 인구 등을 개괄적으로 다룬다.

 

생업을 다룬 3장은 연어잡이와 식물재배, 식량 저장, 그리고 해상 적응의 중요성 여부에 대한 논쟁을 담고 있다. 4장에서는 조몬취락의 크기와 정주성 정도에 대한 분석과 함께 산나이마루야마 유적 등 두 유적에 대한 사례연구를 소개한다. 5장과 6장에서는 생업과 취락을 넘어 조몬문화의 다양한 특성에 대해 검토한다. 조몬의 제의(祭儀), 공예, 그리고 독립적인 교역 체계가 그 대상이다. 생업-취락과 다른 요소들 사이의 연계는 7장에서 논의된다.

 

 

일 고고학계의 교류 기대

 

저자는 한국어판 서문에서 한국과 일본 고고학 간의 교류에 대해서도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한다. 한반도의 선사시대, 특히 빗살무늬토기문화와 일본열도 조몬문화의 사이에는 상이점이 있으나, 토기를 가진 수렵·채집·어로문화라는 점과 근래 대규모 토지개발에 따른 긴급발굴의 성과가 학술연구에 큰 영향을 미치는 점도 한국과 일본 고고학에서 공통된다며, 이 책이 앞으로 양국의 고고학 전공자들 간의 교류에 일조하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일본 고고학계처럼 국제어 논문의 발표가 많지 않고 세계 고고학계와의 교류도 활발하지 못한 우리나라 고고학계에도 이 책은 하나의 자극제이자 길잡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역자 강봉원 교수는 우리나라 고고학의 학문적 수준이 서구는 물론이고 일본 고고학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음을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다며, 우리들만의 고고학적 관심이 아닌 외국의 좀 더 많은 연구자들이 공유할 수 있는 공통적이고 보편적인 내용과 기본적이고 일반적인 이론과 방법론 및 분석의 틀을 사용해야만 세계 고고학의 학문적 흐름에 동참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렇지 않으면 외국 연구자들이 우리나라 고고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것은 요원할 뿐이고 한국 고고학의 질적인 발전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일본 조몬시대를 다루고 있으나 영어로 쓰여진 이 책을 번역하면서 독자들의 이해와 편의를 위해 한국어, 일본어, 영어로 표기한 인명록과 지명록을 부록에 실었다. 또한 참고문헌에 서지 사항이 영어로 표기되어 실린 책 중에서 영어본이 아닌 일어 원서의 경우 일어로 바꾸어 게재하였는데, 배열 순서는 저자의 영어명을 기준으로 하였다.

 

이 책은 2013고고학의 방법과 실제를 시작으로 잇달아 발간되고 있는 한강문화재연구원 학술총서의 네 번째 권으로 출간됐다.

 

 

 

지은이 소개

 

하부 준코 羽生淳子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University of California at Berkeley) 교수로 재직 중이다. 일본 태생으로 게이오대학교 고고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1996년 캐나다 몬트리올 맥길대학교(McGill University)에서 조몬몬화 연구로 인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관심 분야는 수렵-채집민 주거 및 생계유형, 조몬문화, 토기분석, 고고학과 사회 등이다. Subsistence-Settlement Systems and Intersite Variability in the Moroiso Phase of the Early Jomon Period of Japan(2001) 등의 저서와 “Seafaring and the development of cultural complexity in Northeast Asia: Evidence from the Japanese Archipelago” 등 다수의 논문이 있다.

 

 

옮긴이 소개

 

강봉원 姜奉遠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경희대학교 사학과와 동대학원을 졸업한 후 1990년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교(Arizona State University)에서 석사, 1995년 오리건 주립대학교(University of Oregon)에서 “The Role of Warfare in the Formation of the State in Korea: Historical and Archaeological Approaches”의 논문으로 인류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주요 관심 분야는 국가형성 과정과 관련한 전쟁, 관개수리, 원거리무역과 분묘 고고학이다. 한국 고고학의 일 방향(2008)의 저서와 진한의 원거리 무역: 토착사회의 내재적 발전과 관련하여(2015), “A Reconsideration of Population Pressure and Warfare: A Protohistoric Korean Case”(2000), “Large-Scale Reservoir Construction and Political Centralization: A Case Study from Ancient Korea”(2006) 등 다수의 논문이 있다.

 

 

목차

 

감사의 글 8

한국어판 서문 10

그림 목록 16

표 목록 19

일러두기 20

 

I부 개관

 

1서언 23

이 책의 목적과 범위 23

이론적 접근 28

요약 46

 

2연구 배경: 조몬시대의 개관 47

조몬문화의 기원 47

편년 틀 58

환경과 기후 63

인구 추산 67

형질인류학적 연구 72

 

 

II부 생업과 취락

 

3생업 전략 79

조몬 동식물 유체 분석의 역사 80

연어가설식물재배가설” 82

조몬 달력” 83

조몬 정주저장형 수렵채집민(collectors) 85

식량 저장과 견과류 채집 86

주식으로 가능한 다른 식물식량 93

해양 적응과 패총의 발달 95

지역적 다양성과 시간이 지나면서의 변화 100

 

4취락 고고학 103

조몬취락 연구사 103

조몬취락 크기와 정주성 정도에 관한 의문점 110

사례연구 1: 중부 일본의 조몬시대 전기 취락 자료의 분석 112

사례연구 2: 산나이마루야마 유적과 지역적 취락체계에서의 위치 133

논의 158

 

III부 제의, 공예 및 교역

 

5매장과 제의 관습 163

조몬의 매장 및 제의 관습의 연구사 164

제의 유물의 형식 168

무덤의 형식 186

매장과 사회 불평등 198

매장 관습과 문화 경관 202

제의와 기념비적 유구의 축조 206

논의 220

 

6공예품과 교역망 223

조몬토기의 연구 225

부패성 물질에 반영된 기술 업적: 목공예, 칠기, 바구니 및 직물 238

희귀하고 일상적인 품목들의 교역망 245

운송 261

논의 262

 

IV부 논의 및 결론

 

7논의 및 결론 267

조몬문화 복합성의 발전 269

맺음말 286

 

역주 288

참고문헌 289

부록

1. 인명 표기 319

2. 지명 표기 323

옮긴이의 글 327

찾아보기 330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60개(7/33페이지)
 
단행본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540 『마한‧백제의 분묘문화 III – 충남VII : 서산ㆍ보령 편』 진인진(기증처-업무교류) 382 2017.04.04
539 경북지역 청동기시대 무덤 권혁재 646 2017.03.20
538 동북아시아 바위그림 연구 최병식 362 2017.03.16
537 계간 『한국의 고고학』 35호 최병식 537 2017.03.09
536 新羅·加羅史 硏究 서경문화사 491 2017.03.02
535 ‘대가야고고학연구’ 신간안내 관리자 714 2017.02.28
534 우리시대의 한국고대사 1·2 최병식 642 2017.02.21
533 목간과 문자연구 16 최병식 465 2017.02.13
532 접경의 아이덴티티 : 동해와 신석기문화 서경문화사 498 2017.02.08
531 『고구려의 고분문화 III권 -길림성 요령성 일대-』 진인진(기증처-업무교류) 538 2017.02.07
530 한국 신석기시대 연구 서경문화사 863 2017.01.03
529 마한분구묘의 기원과 발전 권혁재 621 2017.01.02
528 한국 청동기시대 공간과 경관 최병식 660 2016.12.29
527 몽골 동부지역의 고대문화를 찾아서 최병식 532 2016.12.20
526 우리 문화재 수난일지 권혁재 557 2016.12.08
>> ‘일본 조몬 고고학’ 신간안내 관리자 769 2016.11.10
524 ‘고고층서학의 기본원칙’ 신간안내 관리자 747 2016.11.10
523 『중서부지역 고고학 연구』 신간 안내 진인진(기증처-업무교류) 593 2016.11.10
522 『가야고고학개론 』신간 안내 진인진(기증처-업무교류) 446 2016.11.10
521 『일본 코훈시대 연구의 현상과 과제』 下 진인진(기증처-업무교류) 314 2016.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