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행본

빙하 이후

2019-04-05 00:19:40
조회 353


빙하 이후

 

제 목 : 빙하 이후 수렵채집에서 농경으로, 20,000-5000 BC

                             (한강문화재연구원 학술총서 7)

저 자 : 스티븐 마이든

역 자 : 성춘택

발행기관 : 사회평론아카데미

발행연도 : 2019. 4. 9

ISBN : 979-11-89946-02-9 93900

분 량 : 731쪽

판 형 : 188×257mm

가 격 : 33,000원

구입문의 : 02-2191-1132

 

책 소개

 

재미있게 읽는 수준 높은 대중 고고학서

빙하가 정점에 이르렀던 서기전 20,000년에서 서기전 5000년까지 인류의 역사를 다룬 책이다. 인류의 운명이 결정된 때라고 평가되는 이 시기, 현생인류는 빙하가 녹으면서 초래되는 환경변화에 맞춰 수렵채집 생활에서 농경을 도입하는 등 문명의 토대를 구축한다. 이 책은 인류의 역동적인 삶의 모습을 학문적으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일반 대중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고고학자의 탐방기 형식으로 생생하게 묘사한다. 고고학 전공자뿐만 아니라 일반인도 15,000년 동안 세계 각지에서 펼쳐진 선사인들의 삶과 농업혁명, 문명의 기원에 대한 이해와 통찰을 갖게 해 준다.

 

빙하가 녹으며 역사의 수레바퀴 구르기 시작하다

대중 고고학서 『노래하는 네안데르탈인』, 『마음의 진화』로 우리에게 낯익은 영국의 고고학자 스티븐 마이든(미슨)은 전 세계 곳곳에서 벌어진 선사시대 삶의 현장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혹심했던 빙하시대, 곧 플라이스토세 말 현생인류는 전 세계로 확산하였다. 20-50명 정도의 수렵채집민은 무리지어 이동하면서 주변 집단과 끊임없이 교류하고, 고위도와 신대륙 끝까지 퍼져 나갔다. 동굴에 아름다운 채색벽화를 남기고, 상아를 깎아 예술품을 만들고, 얼굴에 칠을 하고, 머리를 묶고, 조개로 귀걸이와 팔찌를 만들고, 먼 곳에서 누가, 무엇이 사는지 늘 궁금해했다. 지금 우리와 같은 모습과 삶으로 인간 정체성의 토대를 놓았던 것이다.

이 사람들의 삶은 ‘빙하가 녹으면서’ 커다란 전환을 맞이한다. 전에 없었던 규모로 일어나는 환경변화는 재앙이었다. 저지대에 바닷물이 들어오고, 이동하는 동물과 철새도 더 이상 찾아오지 않고, 숲에서 얻는 수확도 예전만 못해졌다. 전 세계 많은 집단은 이제 서로 다른 길을 걷는다. 서아시아와 동아시아, 중앙아메리카에서는 밀과 보리, 콩, 쌀, 옥수수를 가꾸기 시작하며, 양과 염소, 소와 돼지도 기른다. 한곳에 정주하는 마을을 이루며 살면서 인구도 불어났다. 이것을 신석기혁명 또는 농업혁명이라 부르기도 하지만, 사실 한순간에 벌어진 사건은 아니었고 기나긴 과정이었다.

변화의 과정은 결국 인류사에 커다란 전환을 가져왔다. 노동을 조직하고, 곡물의 저장과 분배를 통제하는 사람이 등장하여, 부를 축적했다. 이 사람은 엘리트가 되어 권력을 잡고, 자신의 지위를 자식에게 물려주었다. 결국 주변 집단을 정복하여 권력을 과시하고, 수많은 전쟁포로와 일반민을 강제 동원하여 거대한 기념물을 만들었다. 이제 우리가 문명이라 부르는 변화로 가는 길이 열린 것이다. 지은이 스티븐 마이든의 말마따나 서기전 5000년이면 근대세계의 토대는 갖춰진다. 이로부터 역사의 수레바퀴는 구르기 시작했던 것이다.

 

고고학자의 선사시대 유적 탐방기

고고학자 마이든은 놀랄 만큼 넓고 깊은 학식과 함께 이야기를 풀어쓰는 재능을 가진 저술가이다. 사실 고고학자가 발굴하는 유적이나 유물은 깨진 돌과 토기 조각, 무너진 집터 같은 것이 전부이다. 바구니와 옷, 작대기, 그리고 갈대를 엮어 올린 지붕 같은 일상 도구와 과거의 모습은 거의 대부분 이미 부식되어 사라진 뒤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고고학자들은 유물과 유적을 발굴하고 석기의 제작기법을 연구하고 토기의 양식을 분석하여 편년하는 일에 매달린다. 사실 10,000년 전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를 이야기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이 책은 철저히 고고 자료와 분석결과에 바탕을 두면서도 우리가 그토록 알고 싶어 하는 선사시대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에 대해 드라마와 같이 이야기를 해 준다.

이 작업을 위해 지은이는 ‘존 러복’이라는 19세기 저명한 고고학자를 선사시대 삶의 현장에 보낸다. 러복은 초원을 걷고, 바위산을 오르고, 통나무배를 저어 사람들을 찾아간다. 과거 사람의 모습과 유물을 보고, 손으로 만지고, 코로 냄새 맡고, 혀로 맛을 본다. 그렇게 자신이 경험하고 느낀 것을 우리에게 전해 준다. 슐레스비히-홀스타인의 아렌스부르크 계곡에서 해마다 벌어지는 순록 사냥 현장을 가 보자.

 

"적막하다. 초조한 사냥꾼의 깊은 숨소리와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는 심장의 떨림만이 있을 뿐이다. 사냥꾼들은 바위 뒤에 웅크리기도, 다가오는 동물을 피해 덤불숲에 숨기도 한다. 존 러복도 땅바닥에 엎드려 해마다 벌어지는 순록 도축 현장을 지켜본다. 계곡 바닥에 있는 작은 호수 사이 풀밭에 구부러진 길이 보인다. 순록은 가을이면 이 길을 따라 새로운 초지를 찾아 북쪽으로 이동한다. 얼어붙은 바람에 사냥꾼의 냄새가 날아가고 발굽 소리에 땅이 울린다. 순록 무리가 바윗덩어리 사이 좁은 길을 지난다. 누군가 신호를 보내자 일제히 창을 던져 순록을 공격한다. 계곡을 따라가며 더욱 많은 창을 던진다. 순록은 덫에 걸리고 만다. 놀라서 도망치며 물로 뛰어들어 살고자 헤엄친다. 불과 몇 분이 지나지 않아 여덟에서 아홉 마리가 땅에 드러눕는다. 사냥꾼은 몸을 떠는 짐승의 머리를 내리친다. 호수에는 몇 마리 순록 사체가 떠다니지만, 땅 위에서 잡은 것만으로도 충분한 식량이 되기에 내버려둔다. 사냥꾼들은 다시 조심스럽게 창을 거둔다."

 

물새가 날고, 갈대밭에 숨어 조심스럽게 지나가는 사슴을 겨냥하고, 덫을 놓거나 토끼를 쫓는 모습, 돌과 식물을 빻고 피와 소변을 섞어 물감을 적시고 등잔을 밝히며 휘젓는 날렵한 손놀림, 모닥불 뒤로 동굴 벽에 흔들리는 그림자, 오랫동안 숲길 뒤에 숨죽이며 매복하다가 날리는 화살, 늘어뜨린 가죽을 밀어젖히고 움막에 들어가는 모습, 어두침침한 방안에서 퀴퀴한 냄새가 풍기고, 불가에서 나는 아로마 향이 퍼지는 광경, 식물을 태운 연기에 취하고, 북소리, 갈대 피리를 부는 소리, 서로 어깨동무하며 함께 노래 부르고 춤을 추는 모습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그런데 동물 뼈가 있지만, 사냥을 어떻게 했는지, 식물 유체가 있어도 어떻게 심고, 가꾸고, 수확했는지를 알기란 쉽지 않다. 상상만으로 마음대로 쓸 수도 없는 노릇이다. 분명 고고학적으로 엄밀한 자료에 근거해야 한다. 지은이는 발굴로 드러난 유물과 유구뿐 아니라 주변 환경과 동식물자원을 세밀히 복원하고, 현존하는 수렵채집민과 원예농경(원경)민의 민족지 자료까지 검토함으로써 학문적 신뢰도를 높인다. 자료에 충실하면서도 상상력을 동원할 때는 가장 그럴듯한 시나리오를 과감하게 제시한다. 이로써 스스로 의도했듯이 선사시대 인류의 삶을 고고학이라는 수단으로 생생하게 그릴 수 있었던 것이다.

 

지구온난화에 대처하는 선사인들의 이야기

우리는 오늘날 급격한 지구온난화에 직면해 있으나 효과적인 대책을 세우지 못하고 있다. 선사시대 예기치 못한 규모로 일어난 지구온난화란 환경 재앙에 우리 선조는 어떻게 대응했을까? 혹심한 빙하시대의 추위가 서서히 물러나고 고위도에서 급격하게 빙상이 녹는다. 현재 한국의 서해같이 육지로 노출되어 수렵채집민의 삶터였던 곳은 빠르게 바닷물에 잠긴다. 침엽수림이 빽빽했던 곳에 활엽수가 들어오고, 천년 동안 이어진 가뭄으로 숲이 사라진다. 식생이 변하고, 수많은 동물이 서식지를 옮기거나 멸종하던 때 인류에게는 어떠한 대안이 있었을까? 이 책은 이처럼 인류사의 중요한 시기에 이루어진 광범위한 환경변화와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다양한 적응과 문화변화를 생동감 있게 이야기한다.

그러면서 저자는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지구온난화에 대해서도 교훈을 찾으려 애쓴다. 남아 있는 빙하마저 사라지고 있는 현재, 지구온난화는 인간 스스로 자초한 일이다.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우리는 어디서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까? 고고학으로 풀어내는 먼 과거의 이야기는 그저 흥밋거리만이 아니다. 인류는 환경변화의 소용돌이라는 어려운 시기를 겪으며 새로운 실험과 적응을 하고, 여기에 우연의 연쇄가 어우러져 역사의 수레바퀴는 오늘에 이르렀다. 만 년 전 인류는 환경조건에 적응하며 수렵과 채집을 계속하기도 했으며, 씨앗을 뿌리고 가꾸기도, 가축을 기르기도 하면서 전 세계에서 다양한 문화를 꽃피웠다. 그러나 급속히 다양성을 잃어 가는 우리는 지구온난화라는 커다란 도전을 맞아 어떤 대안을 찾을 수 있을까?

 

지은이 소개

 

스티븐 마이든 (Steven Mithen)

영국 레딩대학(University of Reading) 고고학과의 선사고고학 교수이다. 셰필드대학에서 학사학위를, 케임브리지대학에서 고고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레딩대학에 재직하면서 인간환경과학부(School of Human & Environmental Sciences)의 학부장을 역임했다. 2004년 영국학술원 회원으로 선정되었다. 스코틀랜드와 요르단에서 오랫동안 조사했으며, 특히 와디 파이난(Wadi Faynan) 유적을 발굴했다. 고고학 저술가로도 유명하며, 깊이 있는 내용을 일반인도 읽고 이해하기 수월하게 쓴다. 1990년 Thoughtful Foragers: A Study of Prehistoric Decision Making을 썼으며, 이후 『마음의 역사』(The Prehistory of the Mind, 1996), 『노래하는 네안데르탈인』(The Singing Neanderthals, 2005), Thirst: Water and Power in the Ancient World (2012)와 같은 책을 출간했다.

 

옮긴이 소개

 

성춘택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와 동 대학원에서 고고학을 전공했으며, 미국 워싱턴 대학교(University of Washington) 인류학과에서 고고학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2001). 충남대학교 고고학과 교수를 역임하고 현재 경희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주로 구석기시대를 비롯한 선사시대, 수렵채집민 고고학, 고고학 이론과 방법론에 관한 글을 쓰고 있다. 2017년 『석기고고학』을 저술했으며, 『수렵채집 사회: 고고학과 인류학』(로버트 켈리, 2014), 『기원과 혁명』(클라이브 갬블, 2013), 『고고학사』(브루스 트리거, 2010), 『다윈 진화고고학』(오브라이언·라이맨, 2009), 『인류학과 고고학』(크리스 고스든, 2001)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머리말 5

옮긴이의 말 9

 

시작

1 역사의 탄생 22

  지구온난화와 고고학 증거, 그리고 인류역사

2 서기전 20,000년의 세계 28

  인류의 진화, 기후변동, 방사성탄소연대

 

서아시아

3 불과 꽃 42

  오할로의 수렵채집민과 삼림스텝

4 나투피안 54

  참나무 숲의 수렵채집 공동체

5 아부후레이라 67

  수렵채집민의 정주 마을

6 천년의 가뭄 74

  영거드라이어스 동안의 경제와 사회

7 예리코 건설 85

  요르단밸리의 신석기 건축과 무덤

8 괴베클리테페 92

  신석기시대 이데올로기와 상징, 교역

9 까마귀의 계곡 104

  베이다와 건축, 동물 사육

10 귀신들의 마을 114

  아인가잘과 의례, 종교, 그리고 경제의 붕괴

11 차탈회위크의 천당과 지옥 124

  터키의 신석기시대 문화의 개화

12 키프로스에서 보낸 사흘 135

  인간 점유와 문화 정체

 

유럽

13 고위도지방의 개척자들 150

  유럽 서북부의 재점유

14 순록 사냥꾼 163

  경제와 기술, 사회

15 스타카 176

  후빙기 초 북부 유럽

16 마지막 동굴벽화 186

  남부 유럽의 경제, 사회, 문화 변화

17 연안의 대재앙 203

  해수면 상승의 결과

18 유럽 동남부의 두 마을 212

  정주 수렵채집민과 이주 농경민

19 죽은 자들의 섬 224

  북유럽의 중석기시대 무덤과 사회

20 경계에서 236

  중부 유럽의 농경 확산

21 중석기시대의 유산 247

  남유럽의 신석기시대

22 스코틀랜드 헤브리디스 제도 257

  중석기시대에서 신석기시대로의 이행

 

아메리카

23 아메리카의 첫 주민을 찾아서 272

  빙하시대 유적 발견의 역사

24 현재의 증거로 보는 첫 아메리카인 285

  치아, 언어, 유전자, 골격 분석의 결과

25 친치우아피 강둑에서 294

  몬테베르데 발굴과 해석

26 새로운 경관의 탐험가들 302

  북아메리카의 동물상과 인간의 점유

27 재판정에 선 클로비스 사냥꾼들 314

  대형동물의 절멸과 클로비스 생활방식

28 순결한 숲 327

  티에라 델 푸에고와 아마존의 수렵채집민

29 아기예수와 목자들 336

  안데스지방의 동식물 순화와 해안 수렵채집민

30 와하카밸리 344

  옥수수, 호박, 콩의 재배

31 코스터 유적 357

  북아메리카 수렵채집민의 생활방식

32 연어잡이와 역사의 선물 368

  미국 서북부의 복합 수렵채집 사회

 

오스트레일리아와 동아시아

33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378

  태즈메이니아 수렵채집민

34 코우 스왐프의 조각상 395

  오스트레일리아 동남부의 사회, 대형동물의 절멸

35 사막을 가로지르며 403

  오스트레일리아 중부 수렵채집민의 적응

36 싸우는 사람과 무지개 뱀 412

  북부 오스트레일리아 선사시대의 예술과 사회, 이데올로기

37 고지대의 돼지와 정원 423

  열대 원예농경의 발달

38 순다랜드 434

  동남아시아 열대우림의 수렵채집민

39 양쯔강 남안에서 447

  벼농사의 기원

40 조몬시대 일본 460

  복합 수렵채집민과 토기의 등장

41 북극의 여름 473

  매머드 스텝과 고위도지방의 점유찾아보기

 

남아시아

42 인도를 가로지르는 길 490

  바위그림과 갠지스 평원의 마을들

43 힌두쿠시 산맥을 따라서 502

  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의 초기 농경, 목화 재배

44 자그로스 산맥의 독수리 517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뿌리

45 메소포타미아 문명으로 다가가기 529

  소도시와 교역의 발달

 

아프리카

46 나일 강 고기잡이 545

  북아프리카와 나일 강 유역의 수렵채집민

47 루케냐힐에서 556

  동아프리카 경관의 발달과 동물상

48 개구리 다리와 타조알 567

  칼라하리 사막의 수렵채집민

49 남아프리카 여행 583

  환경과 식생활, 사회생활의 변화

50 열대지방의 벼락도끼 598

  중부와 서부 아프리카의 수렵채집민, 동아프리카의 환경변화

51 사하라의 양과 소 606

  북아프리카 유목의 발달

52 나일 강 유역의 농경민들 616

  북아프리카에서 곡물 농경의 등장

 

에필로그: ‘문명의 축복’ 622

  지구온난화가 과거, 현재, 미래의 인류역사에 미치는 영향

 

631

참고문헌 683

찾아보기 725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642개(1/33페이지)
 
단행본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수
등록일
642 이론 고고학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4 2019.11.08
641 중국고고학 사진 첨부파일 관리자 15 2019.11.08
640 가야 기마인물형 토기를 해부하다 사진 첨부파일 주류성출판사 16 2019.11.06
639 백제토기의 생산유통과 국제성 사진 첨부파일 서경문화사 33 2019.10.30
638 문헌과 고고자료로 본 가야사 사진 첨부파일 주류성출판사 39 2019.10.22
637 문자와 고대 한국 (주보돈교수 정년기념논총) 사진 첨부파일 주류성출판사 34 2019.10.22
636 고고학사 사진 첨부파일 사회평론 아카데미 115 2019.09.23
635 중국 동북지구 석붕 연구 사진 첨부파일 사회평론 아카데미 84 2019.09.02
634 『한반도에서 바라본 고대일본』 소개 사진 첨부파일 진인진 142 2019.08.26
633 (재)백두문화재연구원 **신간 안내** 『수혈주거지 조사방법』 사진 첨부파일 백두문화재연구원 85 2019.08.26
632 삼국유사(三國遺事) 깊이 읽기 사진 첨부파일 주류성출판사 153 2019.07.24
631 러시아 연해주의 성(城) 유적과 고대 교통로 사진 첨부파일 서경문화사 189 2019.07.17
630 백제 건축, 치석과 결구를 보다 사진 첨부파일 서경문화사 179 2019.07.17
629 『유라시아의 십이지 문화』 소개 사진 첨부파일 진인진 158 2019.07.01
628 한중관계사상의 교역과 교통로 사진 첨부파일 주류성출판사 161 2019.06.27
627 통구(通溝) - 집안 고구려 유적의 1945년 이전 조사 보고서 사진 첨부파일 최병식 227 2019.05.02
626 신라의 영역지배 편성과정과 외위 사진 첨부파일 서경문화사 283 2019.04.11
>> 빙하 이후 사진 첨부파일 사회평론 아카데미 354 2019.04.05
624 『고고학을 위한 통계학』 소개 사진 첨부파일 진인진 417 2019.03.29
623 고구려 중․후기 지배체제 연구 사진 첨부파일 서경문화사 258 2019.03.20